국내총생산 성장률 전망 외환위기 이후 첫 2%대

이경 | 기사입력 2016/12/30 [17:51]

국내총생산 성장률 전망 외환위기 이후 첫 2%대

이경 | 입력 : 2016/12/30 [17:51]
▲     © 뉴스포커스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인 1999년 이후 처음으로 2%대 성장 전망을 내놨다.

 

정부는 29일 발표한 2017년 경제정책방향에서 내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6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 때 제시했던 3.0%에서 2.6%로 0.4%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정부 전망대로라면 한국 경제는 2015년 2.6%, 올해 2.6%에 이어 3년 연속 2%대 저성장에 머물게 된다.

 

3.3% 성장한 2014년을 제외하면 2012년 이후 5번째 2%대 성장에 머물게 되는 셈이어서 사실상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모양새다.

 

정부는 성장률 전망을 낮춘 주된 이유로 내수둔화를 꼽았다.

 

내년 내수는 유가상승과 금리상승 압력 등으로 여건이 악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수출은 세계교역량 회복, 주력상품 업황 개선 등으로 다소 개선되겠지만 중국 성장세 둔화, 세계 보호무역주의 기조 등으로 회복세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됐다.

 

하반기에는 구조조정 효과가 내수의 발목을 잡아 회복세가 약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정부는 내년 민간소비가 올해(2.4%)보다 더 위축돼 2.0%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고용여건이 악화돼 실질구매력 증가세가 주춤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자산시장의 불확실성과 거래량 둔화, 부채 상환 부담, 기대여명 증가 등을 소비지출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꼽았다.

 

올해 3.3% 뒷걸음질했던 설비투자는 신산업투자 지원 등에 힘입어 정보통신(IT) 업종을 중심으로 2.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제조업가동률 하락세, 구조조정 등으로 기업의 심리회복이 지연되고 있지만 기업영업이익 개선, 신산업·유망서비스업 육성 등 정책효과가 투자를 견인한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호황으로 올해 10.8%나 증가했던 건설투자는 준공물량 증가, 착공면적 감소 등으로 둔화해 4.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주택거래량 감소와 미분양 주택 증가 등은 건설투자 위축으로, 사회기반시설(SOC) 예산 감소는 토목건설 투자 둔화로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내년까지 예정된 분양물량을 감안하면 주택투자는 증가세를 유지하고 평창올림픽 대비 호텔·관광특구 건설수요가 비주거용 건물건설 투자를 일부 견인할 것으로 전망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유가·곡물가격 상승으로 올해(1.0%)보다 0.6%포인트 오른 1.6%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이 내년 물가를 0.2%포인트 끌어내릴 것으로 전망됐지만 유가 회복에 따른 도시가스 요금 상승으로 공공요금은 상승세로 전환할 것으로 예측됐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