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세계경제 6.0%성장 전망, 한국은 지난해 실적좋아 3.6% 그쳐

이경 | 기사입력 2021/04/07 [11:00]

IMF 올해 세계경제 6.0%성장 전망, 한국은 지난해 실적좋아 3.6% 그쳐

이경 | 입력 : 2021/04/07 [11:00]
▲     © 뉴스포커스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우리나라 성장률을 크게 웃돌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주요 국가들이 큰 폭의 역성장을 기록한 반면 우리나라는 코로나19에 따른 국내총생산(GDP) 충격에 선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날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EO)에서 올해 세계 경제가 6.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1월 발표한 직전 전망치(5.5%)보다 0.5%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5.1%, 신흥·개도국은 6.7%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한국 역시 올해 경제에 대한 눈높이는 높아졌으나 성장 전망치 자체는 3.6%로 비교적 낮게 제시됐다.

 

이는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2.4%포인트 밑도는 수준이다.

 

그러나 이는 우리나라 경제가 지난해 코로나19 충격을 상대적으로 잘 막아냈기 때문이라는 것이 기재부의 설명이다.

 

지난해 성장률이 큰 폭으로 꺾인 나라일수록 올해 성장률이 큰 폭으로 반등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예컨대 선진국 그룹의 경우 지난해 -4.7% 역성장을 기록한 뒤 올해 5.1% 성장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