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취약시설 의무 선제검사 뒤 코로나 확진자·치명률 감소, 방역당국

편집국 | 기사입력 2021/04/17 [10:18]

감염취약시설 의무 선제검사 뒤 코로나 확진자·치명률 감소, 방역당국

편집국 | 입력 : 2021/04/17 [10:18]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5일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입소자 등 약 40만 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지난 3월 18일까지 총 595만 1052건의 선제검사를 실시, 148명이 확진돼 양성률은 0.003%”라고 설명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권 부본부장은 “기존에 확진자가 나온 117곳 중 38곳(32.5%)에서는 선제검사 이후에도 924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나머지 86곳(73.5%)에서는 시설 내 추가 감염전파가 없어 감염자 조기 인지를 통한 감염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추가확진자가 발생한 38곳 중에서도 7곳은 가족, 지인 등에만 추가 확진이 나왔다.

 

특히 선제검사를 권고하던 지난해 12월 20일까지와 이후 의무화한 기간을 비교한 한 결과, 의무화한 이후에 집단발생시설 당 평균 확진자 수, 유행기간, 치명률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수원역 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

 

권 부본부장은 “이렇게 감염자를 조기에 인지함으로써 감염 예방효과를 얻을 수 있었고, 따라서 선제검사를 통해서 그 효과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전 세계의 코로나19 주간 신규 환자가 7주 연속 증가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재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백신접종을 빠르게 시작하고 진행한 나라들 조차 거리두기의 이완 분위기 속에서 환자 수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데, 미국과 일본은 완화조치 시행 이후 발생이 다시 늘어나고 있다.

 

독일은 완전한 봉쇄조치를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며, 환자가 급증한 프랑스도 전국적인 봉쇄조치를 시작했고 터키는 라마단 기간 동안 전면봉쇄에 돌입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 또한 전국적인 감염 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다만, 위중증과 사망자의 피해 규모가 증가하지 않고 있는 것은 선제검사와 백신접종, 지속적인 거리두기, 우리 의료진의 전문성 등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방역대책의 최종 목표는 피해 최소화”라며 “결국 위중증을 최소화하고 사망자의 발생을 최소화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65세 이상 고령층을 최우선으로 백신접종을 실시하고 있는 데, 백신 확보와 접종의 속도가 앞선 다른 나라들의 경우 이미 고위험군인 어르신 층을 중심으로 막대한 희생을 치렀기 때문이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로서는 코로나19를 완전히 퇴치하기는 어렵지만, 피해는 최소화할 수 있다”면서 “1차로 65세 이상, 2차로 기저질환자에 대한 접종으로 방어력이 확보가 된다면 그 순간이 바로 1단계로 국내에 집단면역이 완성되는 시기”라고 말했다.

 

따라서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하에서 특별히 65세 이상 어르신들 중에서 아직 백신을 접종받지 않으신 미완료자 분들과 그 가족, 지인 분들은 더더욱 철저히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이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모든 국민들께서도 우선 1차적으로 65세 이상 및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한 방어력이 확보될 때까지는 어렵고 답답하시겠지만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