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한 의(義)를 실천한 2명 박성제·김재천, 의사상자로 인정

김쥬니 기자 | 기사입력 2019/05/04 [10:54]

숭고한 의(義)를 실천한 2명 박성제·김재천, 의사상자로 인정

김쥬니 기자 | 입력 : 2019/05/04 [10:54]

보건복지부426, 2019년 제2차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개최해 () 박성제 씨 등 2을 의사상자로 인정했다고 밝혔다.(의사자 1, 의상자 1)

 

의사상자직무 외의 행위위해(危害)에 처한 다른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를 구하기 위해 자신의 생명과 신체의 위험을 무릅쓰구조행위를 하다가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사람이다.

 

사망한 사람은 의사자, 부상을 입은 사람은 의상자로 구분한다.

 

이날 위원회가 인정한 의사상자의 의로운 행위는 다음과 같다.

 

()박성제 의사자 (사고당시 47, ())

 

2018. 8. 21 15:30시경 의사자 박성제씨는 부여군 석성면 소재 단무지공장에 절임무 매입업무 차 방문하였다가, 공장 내 절임무 탈염수조 안에 빠진 이 건외 변사자 1명을 발견하였다.

 

사고 현장관계자의 구조요청을 받아 변사자를 구조하기 위해 수조사다리를 타고 절임조 내부로 내려가 변사자를 끌어 올리던 중 황화수소에 질식, 병원에 후송되었으나 사망하였다.

 

 

김재천 의상자 (사고당시 56, ())

 

의상자 김재천씨는 2018. 11. 17. 05:45경 식당(횟집)앞을 지나가던 화재를 발견하고, 좌측 수조에 덮여 있는 발을 떼 내고, 수조내부에서 소라 더미에 물을 적셔 꺼낸 뒤 화염에 끼얹는 등 진화를 시도하며119에 신고하였다.

 

수조 뒤 유리창에 소라더미와 저울로 유리창을 깨고 수조에서 스티로폼으로 물을 퍼내어 내부 화재 진화를 시도하여 05:52경 완전 진화하였다.

 

이 과정에서 유리파편에 오른쪽 엄지손가락이 베여 찢어지는 부상입어 치료를 받았다.

 

이번에 인정된 의사자의 유족과 의상자에게는 의사상자 증서전달하고 법률에서 정한 보상금, 장제보호, 의료급여등 의사상자에 대한 예우를 실시할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