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릉숲 봄 전령사, 노란 얼굴 내밀어

박현식 | 기사입력 2019/01/25 [09:12]

홍릉숲 봄 전령사, 노란 얼굴 내밀어

박현식 | 입력 : 2019/01/25 [09:12]
border=0
    복수초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대한이 지나자마자 홍릉숲의 복수초가 처음으로 노란 꽃잎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22일 처음 모습을 드러낸 홍릉숲의 복수초는 최근 15년 동안의 평균 개화일보다 21일이나 빠르게 개화한 것으로 1월에 꽃이 핀 것은 관측이 시작된 이래 이번이 네 번째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생물계절조사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최근 복수초의 개화는 점차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릉숲 복수초 개화 특성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의 평균 개화일자는 1월 23일로 과거 10년간의 평균 개화일자인 2월 22일±5일에 비해 약 한 달가량 빨라졌다.

복수초는 하루 평균 기온이 영상인 날씨가 20일 이상 지속되면 개화하는데, 최근에 기온은 평년 기온에 비해 약 1.4℃ 높았으며, 이로 인해 누적온도에 이르기까지의 기간이 짧아져 빠른 개화가 나타난 것으로 판단된다.

이달 기온은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되어, 앞으로 한낮의 따뜻한 날씨가 이어진다면 마른 낙엽 아래 숨어 있는 꽃눈들까지 차례로 피어나 황금빛 노란 자태를 뽐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 임종환 과장은 “활짝 핀 복수초를 보기 위해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가 가장 좋다”며,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활짝 핀 노란 복수초를 매년 홍릉숲에서 보기 위해 꺾어 가거나 캐가는 것을 자제해 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강원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복수초 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