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1.24 [23:09]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부역 김관진' 쇠고랑, 검찰수사 MB조준
군사이버사 정치댓글, 이명박 수사망 좁혀들자 반발하며 초긴장 상태
 
서울의소리
이명박 부역자 김관진이 쇠고랑을 차게 됐다. 검찰 수사가 이명박을 사실상 정조준하고 있는 현실과 한 배를 타고 있는 셈이다.
 
▲     © jtbc영상켑쳐

보도에 따르면 전 국방부 장관 김관진(68)이 11일 군 사이버사령부에 불법 정치댓글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망은 불법 정치댓글의 몸통으로 추정되는 이명박을 향해 좁혀질 게 확실해 MB측을 긴장케 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주요 혐의인 정치관여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김 전 장관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함께 영장이 청구된 임관빈(64) 전 국방부 정책실장에 대해서도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지난 8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김관진이 2010∼2012년 연제욱 당시 사이버사령관 등에게 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온라인 정치관여 활동을 벌이도록 지시한 혐의(군형법상 정치관여)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관진은 검찰 조사 등에서 사이버사 활동이 북한의 국내 정치 공작에 대처하는 정상적인 작전이라고 강변했으나, 총선-대선시기에 현역 야권의원 등을 비난하는 흑색선전 공작을 펼치고 이를 청와대에 보고하는 등 노골적 정치개입을 했다는 게 검찰과 법원의 판단이다.

김관진이 구속됨에 따라 검찰의 타깃은 사이버사 증원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MB최측근 김태효 당시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MB가 될 전망이다. 검찰은 MB가 불법 댓글과 사이버사 군무원 증원에 직접 개입한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MB 소환은 이제 초읽기에 들어간 양상이다.
 
김관진 전 장관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사이버사 증원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김태효 당시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과 당시 청와대 보고라인, 더 나아가 이명박을 향해 수사망을 좁혀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댓글공작에 투입될 사이버사 군무원 증원과 관련해 이명박이 `우리 사람을 철저하게 가려 뽑아야 한다`고 지시한 정황이 담긴 군 내부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관진도 검찰 조사에서 이명박에게 사이버사 인력 충원 등을 보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12월 이명박 정부 국방부 장관에 오른 김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5월까지 장관직을 유지했으며 같은 해 6월부터 올해 5월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될 때까지 국가안보실장으로 일했다. 


한편 이명박도 수사망이 자신을 향해 좁혀오고 있음을 감지한듯 지난 9일 자신의 불법 댓글 지시 혐의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면서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혔다"고 강력 반발한 데 이어, 오는 12일 바레인으로 출국에 앞서 직접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하는 등 크게 긴장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1/12 [11:37]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군사이버사 정치댓글 이명박 김관진] '부역 김관진' 쇠고랑, 검찰수사 MB조준 서울의소리 2017/11/12/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성남시장님은 성남시에 대한 시민의 의
태극기를 저런대 도용해서 한다는자체가
김오달입니다. 페이스북으로 메시지 주
누구신지요?
김오달 기자님 연락처 좀 알수 있을까
무생이사위 마악전과가 있는데, 집유로
아무리 생각혀도 준표가 방빼야겠다,
씨발럼이라고 썼다가 고소당함 주어 없
518진실규명을 원합니다. 당시 진실을
다운로드하면 무료입장할수 있다는데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