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6.27 [00:04]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첫인상' 서울 관문에 공공미술작품 공모 설치
 
인터넷저널


서울시가 서울의 진입관문에 ‘경계’의 의미와 대한민국의 얼굴인 서울을 표현하는 공공미술작품을 <서울의 문> 공공미술 프로젝트라는 이름의 시민공모를 통해 12월 설치하기로 했다. 장소는 인천·김포공항에서 서울로 들어오는 주요 진입로인 강변북로와 접한 가양대교 북단 일대다.

공공미술작품의 콘셉트와 작품형태, 규모 및 설치위치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약 두 달에 걸쳐 진행되는 공모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공모는 총 2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는 작품 기획안에 대한 공모이며 여기서 5개 작품을 선정한 뒤 2단계 설계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단계 작품 기획안 공모를 19일(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모는 문화·예술·건축·디자인·조경·인문·사회 등 분야에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공모에서 최종 선정된 5개 작품의 작가에게는 향후 진행될 2단계 작품설계 공모에 대한 응모자격이 주어진다.

이번 프로젝트 본격 추진에 앞서 시가 지난 달(5.2.~5.8.) 서울시 온라인 여론조사 패널 2,822명을 통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1.2%가 <서울의 문>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현재 서울 시내 3곳(가양대교 북단, 난지한강공원 경계벽, 마곡대교 남단)에 ‘Seoul Welcomes You(서울은 당신을 환영합니다)’ 사인이 설치돼 있다.

1단계 공모 참가 희망자는 서울, 경계, 환영 등이 가지는 의미를 자유롭게 상상해 작품 기획안을 작성, 7월 7일(금)~10일(월) 디자인서울 및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작품(300dpi 이상 디지털 파일)과 작품설명서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19일(월)부터 ‘디자인서울’ 및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단계 공모에 대한 심사는 총 두 번에 걸쳐 진행된다. 우선 서울시 공공미술 자문회의의 서면심사를 통해 3배수(15개 내외)의 후보작품을 정하고 전문가와 시민대표 백여 명이 작가의 작품 프레젠테이션을 들은 뒤 평가를 종합해 결과를 내는 방식으로 작품의 제안에서부터 선정까지 모두 시민의 손을 통해 이루어지게 되는 것이다.

최종 5개 작품에 선정되지 못한 작품(10개 내외)에 대해서는 각각 2백만 원의 제안 보상금이 지급된다.

2단계 공모는 선정된 5개 작품을 대상으로 7월 중순부터 한 달간 진행되며 최종 당선작 역시 전문가와 시민 평가를 종합하여 8월 말 결정된다.

고홍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1,400만명의 외래관광객이 찾는 국제도시 서울의 첫인상을 결정하고 서울여행의 설렘을 선사할 수 있는 공공미술작품에 대한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었다”며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이번 공모를 통해 서울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환영의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안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6/19 [10:47]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서울관문 미술작품 공모 설치] '첫인상' 서울 관문에 공공미술작품 공모 설치 인터넷저널 2017/06/19/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좋은 기사 굿!!!!!
대한민국 국민은 납세 의무 지켜야 합니
이명박 정권에서 국민 혈세를 얼마나 낭
대한민국 국민들은 정신차려라 국민
정의필승 종교자유 대한민국 국민들은
대한민국 국민들은 정신차려라 국민
대한민국은 종교 자유가 있는 날입니다
정의필승 대한민국은 종교 자유가 있읍
정의필승 종교자유 대한민국 국민들은
종교자유 알고 삽시다 그러나 종교 사기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