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한옥학교 겨울학기 소목교실 26일부터, 다과상 만들기 등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10:57]

시민한옥학교 겨울학기 소목교실 26일부터, 다과상 만들기 등

김창구 기자 | 입력 : 2019/10/22 [10:57]
border=0
    나만의 다과상 만들기…서울시, 시민한옥학교 겨울학기‘한옥소목교실’개최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울시는 문화다움과 함께 오는 26일부터 4주간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 ‘한옥소목교실’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시민한옥학교는 매년 한옥 건축/생활/소목 분야 강좌를 비롯해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1일 한옥캠프 등을 운영하는 한옥지원센터 정기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9년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 한옥소목교실은 ‘나의 사랑방 가구’를 주제로 전통 사랑방의 역할과 의미, 문화적 가치 등을 살펴보고 사랑방을 대표하는 가구 서안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나만의 다과상을 만들어 본다.

프로그램은 일반인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강연과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이수자와 함께 하는 소목 실습 및 체험으로 구성되어 있다.

‘강연과 투어: 전통 사랑방 가구의 재발견’ 조선시대 사랑방과 사랑방 가구의 역할, 의미, 미학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강연과 더불어 국립민속박물관을 찾아 다양한 목가구들을 살펴보고 자신만의 사랑방 가구를 구상해본다.

‘체험 : 현대식 사랑방 문화 누리기’ 체험 수업은 다과상에 자신만의 각인을 새긴 후, 대표적인 사랑방 문화 다도를 체험한다. 직접 만든 다과상에 꽃차를 내고 옛 시와 함께하는 인문다도 체험을 통해 사랑방에 깃든 선비정신을 경험해보고 바쁜 현대생활 속에서 잠시 잊고 지낸 풍류를 찾아보자.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북촌은 서울의 정체성과 주거문화의 다양성을 담고 있는 소중한 문화자원”이라며, “한옥에 관심 있는 주민 및 시민들이 시민한옥학교를 통해 우리 고유 주거문화의 가치를 알고 한옥을 좀 더 친숙하고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