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만 2만9천"...세이브더칠드런, 팔레스타인 ‘우선지원국’ 지정

세이브더칠드런, 재난 대응단계 CAT2 격상, 20만달러 인도적 지원

이영일 | 기사입력 2024/03/20 [10:01]

"사망자만 2만9천"...세이브더칠드런, 팔레스타인 ‘우선지원국’ 지정

세이브더칠드런, 재난 대응단계 CAT2 격상, 20만달러 인도적 지원

이영일 | 입력 : 2024/03/20 [10:01]

▲ 가자지구 긴급구호를 위해 세이브더칠드런이 이집트에서 구호 물품을 싣고 있다.  © 세이브더칠드런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이 이스라엘과의 전쟁으로 극심한 민간인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팔레스타인에 대해 “재난 대응 단계를 카테고리2(CAT 2)로 격상, 3개월간 팔레스타인을 우선순위 지원국으로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시 10만 달러(한화 약 1억 3천만원) 지원에 이어 이번엔 20만 달러를 추가 지원한다.

 

아동 127만명 포함 약 270만명이 팔레스타인 전쟁 피해 입어, 실향민은 170만에 육박

 

UNOCHA(유엔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7일 이후로 사망한 팔레스타인인은 2만 9천여명에 달하고 6만 9천여명이 다쳤다. 가자지구 내에서만 가옥 6만 5천채가 소실돼 실향민이 된 인구가 170만명에 달한다.

 

가자지구는 더 심각한 상황이다. 이스라엘은 국제사법재판소(ICJ)의 명령에도 구호물자를 싣고 가자지구로 들어가는 트럭들을 제한해 그 수가 3분의 1로 줄은 상태.

 

세이브더칠드런은 “지금까지 최소 23명의 아동이 영양실조와 탈수로 사망했고, 아동 6명 중 1명은 급성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 가자지구 인구 대부분이 기아 위기에 놓였으며 4가구 중 1가구는 재앙적 수준의 기아를 경험하고 있다”고 그 참상을 전했다.

 

이스라엘군 비인도적 행위에 국제사회 비판 고조되고 있지만 이스라엘은 안하무인

 

이스라엘의 민간인 공격은 그 도를 넘고 있다는 비판이 높다. 구호물품을 기다리던 가자지구 주민 400명이 지난 2주동안에만 사망하고 1,300명이 다쳤다. 병원에 대한 공격도 계속되고 있다. 굶주림을 무기로 사용하고 민간인들에 대한 폭격등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지만 이스라엘의 비인도적 행위는 점점 더 심해지는 상황.

 

세이브더칠드런은 가자지구에서 아동 17만 4천명을 포함, 33만 7천명에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아동 보호, 비식량 물자, 주거지, 식수위생, 현금지원, 보건영양, 교육 분야 등 대부분의 분야에서 213명의 세이브더칠드런 운동가들이 대응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팔레스타인 아동을 돕기 위한 긴급구호 모금에 참여할 수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 우리은행 계좌 109-04-174866(예금주: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경희대NGO대학원에서 NGO정책관리학을 전공했다. 대학 재학 시절 총학생회장과 문화일보 대학생 기자로 활동했고, 시민의신문에서 기자 교육을 받은 후 한겨레전문필진, 동아일보e포터, 중앙일보 사이버칼럼니스트, 한국일보 디지털특파원, 보도통신사 뉴스와이어의 전문칼럼위원등으로 필력을 펼쳤다. 참여정부 시절 서울북부지방법원 국선변호감독위원, 대통령직속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국무총리실 삼청교육피해자보상심의위원등 다양한 민간위원을 역임했다. 2015년 사회비평칼럼집 "NGO시선"과 2019년 "일본의 학교는 어떻게 지역과 협력할까"를 출간했고 오마이뉴스 등 각종 온오프라인 언론매체에서 NGO와 청소년분야 평론가로 글을 써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영일의 유쾌통괘 엎어컷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