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안양시의원들 술자리 난동, 식당에서 식기 던져 부수고 욕설 폭행

안기한 | 기사입력 2024/07/05 [10:06]

국힘 안양시의원들 술자리 난동, 식당에서 식기 던져 부수고 욕설 폭행

안기한 | 입력 : 2024/07/05 [10:06]

               지난 1일 오후 안양시의원들이 착석했던 자리. 바닥에 깨진 식기들과 음식이 쏟아져있다. 사진=독자제공

 

안양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이 식당에서 난동을 부리다 경찰까지 출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안양시의회 등에 따르면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9명은 지난 1일 오후 동안구 평촌동의 모 식당에서 술을 곁들인 모임을 가졌다.

 

이 자리는 후반기 시의회 원 구성 등을 놓고 의견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런데 의원 사무실 이전 등에 대한 의견이 오고 가던 중 의원 간 입장차로 인해 고성이 오갔고 A의원이 테이블을 엎으면서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이러한 A의원의 행동에 흥분한 B의원이 A의원을 때렸고 A의원도 욕설과 함께 B의원을 폭행, 격렬한 몸싸움까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의원들이 던져 식기 등에 다른 의원이 맞아 다치는 등 상황이 심각해졌으며 식당에 있던 손님들이 신고, 경찰까지 출동했다. 

 

시의회 국민의힘은 지난 3일 의원총회를 열고 이번 사태의 원인을 제공한 A의원을 안양시의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하고, 출당 조치도 검토 중이다.

 

김정중 안양시의회 국민의힘 대표는 "의장단 구성과 후반기 의정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모임을 가졌는데, 이 자리에서 몸싸움이 발생하는 사태가 발생했다”며 “이에 대한 징계 조치를 취하기 위해 지난 3일 의총을 열었고, 의총에서 A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출당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국민의힘 안양시 의원들 술자리 난동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