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예술인 작품 관람·구매 시장 열린다, 23~30일 예술의전당 2백점

우선구매 대상기관인 정부·지자체·공공기관 등이 현장 우선 구매 지원

인터넷저널 | 기사입력 2024/05/25 [10:48]

장애예술인 작품 관람·구매 시장 열린다, 23~30일 예술의전당 2백점

우선구매 대상기관인 정부·지자체·공공기관 등이 현장 우선 구매 지원

인터넷저널 | 입력 : 2024/05/25 [10:48]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과 함께 오는 30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4전시실에서 장애예술인 아트마켓 ‘장애예술인의 아주 특별한 선물전’을 열어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제도 활성화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은 이날 개막식에 참석해 장애예술인들을 격려하고 미술작품 판매를 도울 예정이다.

 

지난해 3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제도는 장애예술인의 창작 활동과 시장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장애예술인이 생산한 창작물을 우선 구매하도록 의무화한 제도이다.

 

이번 아트마켓에서는 장애예술인 미술작품 200점을 전시하고 우선구매 대상 기관인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현장에서 미술작품을 구매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체부와 장문원은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제도가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 장애예술인의 아주 특별한 선물전(展) 포스터  ©



장문원 누리집(www.kdac.or.kr)에 있는 우선구매지원센터를 통해 장애예술인과 우선구매 대상 기관의 거래를 중개하고, 우선구매 대상 기관들이 구매 실적을 등록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올해 말에는 사용자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예술인 창작물 유통플랫폼을 구축하고 더욱 체계적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유인촌 장관은 “이번 장애예술인 아트마켓을 계기로 장애예술인 창작물 우선구매제도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고 제도가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하고 “문체부는 장애예술인들의 시장 진출 기회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