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2·4대책 일정대로 추진, 주택공급 자치단체 단독으론 안돼"

편집국 | 기사입력 2021/04/09 [10:15]

홍 부총리 "2·4대책 일정대로 추진, 주택공급 자치단체 단독으론 안돼"

편집국 | 입력 : 2021/04/09 [10:15]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2·4대책을 포함한 주택공급대책을 일정대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주택공급을 기다리는 무주택자·실수요자들을 위해 4월 중 신규택지 15만가구 발표, 4~5월 중 지자체 제안 추가사업 후보지 발표, 5월 중 민간제안 통합 공모 등 2·4대책을 포함한 주택공급대책을 일정대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그러면서 “부동산 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서는 공공주택특별법 등 2·4대책을 포함한 부동산 관련 입법이 조속히 이뤄지는 것도 매우 긴요하다”며 국회의 조속한 입법도 요청했다.

 

정부는 4·7 재·보궐 선거 이후에도 기존 부동산 정책의 큰 틀을 유지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그간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에 대해서는 그 취지를 짚어보도록 하겠으나, 여야를 떠나 부동산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서민 주거안정이라는 지향점은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런 지향점을 향해 투기수요 억제와 실수요자 보호, 불공정 거래 근절 등 부동산 정책의 큰 틀은 흔들림 없이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택공급은 후보지 선정, 지구 지정, 심의·인허가 등 일련의 행정 절차상 중앙정부·광역지자체·기초지자체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도심 공공주택의 경우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합동으로 후보지를 공모하면, 서울시가 자치구 협력하에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이후 서울시가 심의·인허가를 내주면 정부가 법령 정비 및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홍 부총리는 이런 측면에서 “그동안 2·4대책 등 주택공급대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력해 왔는 바 앞으로 이러한 상호협력이 더욱더 긴밀하고 견고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부동산 시장에 대해서는 가격 상승세가 조금씩 둔화하는 등 어렵게 시장 안정세가 자리 잡아 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 시장이 매수자 우위로 재편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공공재개발 등 후보지 선정에 지자체와 민간의 호응이 높았던 점도 시장 안정성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다만 보궐선거 과정에서 제시된 공약 등의 영향으로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불안 조짐 등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는만큼 각별히 경계하며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