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4.20 [21:02]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김태영, MB정권 UAE비밀군협정 체결실토
이명박 "이면합의 없다" 거짓말, 'UAE유사시 한국군 자동개입' 논란
 
서울의소리

지난 1일 이명박이 “(UAE 원전 수출과 관련해) 이면 계약을 없다”고 말했으나 이명박때 국방장관을 지낸 김태영이 아랍에미리트(UAE)와 원전 수주 계약을 맺으면서 유사시 군사 개입을 약속하는 비밀 군사협정을 주도했다고 털어놔 이명박의 거짓말이 들통났다. 


김태영은 이명박때 국방부장관으로 UAE를 세 차례 다녀오면서 UAE와 군사협력 문제를 매듭지은 당사자다.

 

UAE 와 비밀군사협정(이면계약)을 맺었다고 실토한 김태영 ©연합뉴스


김태영은 9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12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UAE 특사 파견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한국과 UAE 갈등설의 진원지가 이명박때 맺은 비밀 군사협정 때문이라는 의혹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은 사실을 실토 하였다.

 

김태영은 비밀 군사협정 가운데 UAE에서 유사 상황이 발생하면 한국군이 자동 개입한다는 조항에 대해 “그렇게 약속했다”면서도 “실제론 국회의 비준이 없으면 군사개입을 할 수 없다”고 설명해 이명박이 국회 비준을 빌미로 UAE를 기만하며 원전 수주 계약을 따낸 것으로 보인다.

 

김태영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분쟁이나 전쟁 등 유사 상황에 한국군이 자동 개입하기로 했다는 비밀 군사협정 의혹을 인정하으로서 이명박이 지난 1일  “(UAE 원전 수출과 관련해) 이면 계약을 없다”는 말도 국민을 기만한 사기임이 드러났다.

 

국민기만 사기범 이명박이 지난 1일 현충원에서 취재진에게 UAE 원전 수주와 관련 “이면계약은 없었다"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태영은 UAE 유사시 한국군 자동개입 조항이 국회의 비준을 받아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선 "UAE와는 형제처럼 가까운 나라가 되기로 한 거다. 그런 차원에서 UAE에 어려움이 생기면 돕기로 약속했다"며 "그렇다고 만일 UAE에 한국군을 보내야 하는 상황이 실제로 일어난다면 국회의 동의 없이는 할 수 없다"고 군색한 해명을 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시각에선 문제로 보일 수 있지만 2009년엔 국익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했다. UAE와 우애·신뢰를 쌓기 위해 비공개로 추진한 것뿐이었다"고 변명하며 이번 파장의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 돌리는 파렴치함을 보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 들어서 UAE와의 관계에 마찰음이 생긴 이유에 대해선 "아마 적폐청산한다며 과거 문서를 검토하다가 비공개 군사협약을 오해한 거 같다. 꼼꼼히 따져봤다면 안 해도 될 행동을 UAE에서 한 것 같다. (송 장관이) UAE에 가서 약속을 바꾸자고 하자 UAE 왕실이 자존심이 상해 모든 관계를 끊겠다고 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1/10 [10:38]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UAE 비밀 군사협정 이명박 김태영] 김태영, MB정권 UAE비밀군협정 체결실토 서울의소리 2018/01/10/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이사부에 관한 얘기
미투운동 악용하는 이명박과 mbn김주하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바람 국민 사
진실을 속이지마라 국민을 속이지 마라
독도는 한국땅이다 일본은 사기치지 마
인터넷검색창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정의가 승리한다 사기치는 놈은 나쁜놈
웃기는 사기 공부하면 초딩도 안다 대한
대한민국 국민은 이병박한테 사기당한것
개헌 찬성한다 그러나 특정 세력이 원하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