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1.24 [23:09]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박근혜, 국정원 상납중단 뒤 2억 또 요구
지난해 9월 "돈 더 필요하다" 특활비 요청, '최순실 도피' 때 맞물려
 
서울의소리

박근혜청와대가 지난해 7월 국가정보원에 특수활동비 ‘상납’을 중단시킨지 두 달만에 다시 국정원에 2억원을 요구해 받아간 사실이 확인됐다. 당시 청와대가 "대통령이 돈이 필요하다"고 국정원 측에 전달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국정원 관계자와 정호성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수사팀은 이들로부터 “지난해 9월 박근혜가 ‘돈이 필요하다’고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이야기했고, 정호성이 한적한 길가에서 국정원 관계자로부터 직접 2억원을 받아 관저로 배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 내용은 검찰이 청구한 안봉근·정호성 등의 구속영장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가 매월 청와대 인사들에게 전해졌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국정원은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 상반기부터 매달 1억원씩의 특수활동비를 안봉근·이재만·정호성 전 비서관 등을 통해 청와대에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특활비 상납은 2016년 7월을 기점으로 끊겼다. ‘우병우 처가-넥슨 땅거래 의혹’ 보도(7월 18일), ‘미르·K스포츠재단 청와대 개입’ 보도(7월 26일) 등 청와대를 둘러싼 의혹이 불거진 시점이다. 안봉근이 국정원에 전화해 “안 되겠다. 당분간 돈 전달은 하지 마라”며 중단을 지시했다고 한다. 


그런데 두 달 뒤인 9월 안봉근이 다시 국정원 측에 연락을 해왔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에 따르면 안봉근이 박근혜의 지시라며 돈을 요구했고 국정원 관계자가 정호성 당시 비서관과 한적한 길가에서 만나 2억원을 건넸다. 정호성은 관저로 이를 배달했다.

검찰은 왜 청와대가 상납 중단을 지시한지 두 달만에 돈을 다시 요구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2억 원이 최순실씨에게 흘러 들어갔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2016년 9월 3일 최순실씨가 자신의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질 조짐을 보이자 독일로 출국하면서 쓸 현금이 필요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달 뒤 최 씨는 한국에 있던 조카 이 모 씨로부터 의약품과 옷가지, 우리 돈 1500만 원에 해당하는 1만2000 유로를 전해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2억원의 용처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다”며 “최씨가 당시 급하게 쓸 현금이 부족한 상황이었던 건 맞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1/06 [10:51]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박근혜 국정원 특수활동비 최순실 ] 박근혜, 국정원 상납중단 뒤 2억 또 요구 서울의소리 2017/11/06/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성남시장님은 성남시에 대한 시민의 의
태극기를 저런대 도용해서 한다는자체가
김오달입니다. 페이스북으로 메시지 주
누구신지요?
김오달 기자님 연락처 좀 알수 있을까
무생이사위 마악전과가 있는데, 집유로
아무리 생각혀도 준표가 방빼야겠다,
씨발럼이라고 썼다가 고소당함 주어 없
518진실규명을 원합니다. 당시 진실을
다운로드하면 무료입장할수 있다는데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