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4.21 [07:02]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라스베거스 총기난사, 59명 사망 527명 부상
 
서울의소리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는 만달레이 베이 호텔 카지노 인근에서 1일(현지시각) 밤  무차별 총기 난사로 인해 50명 이상이 사망했고 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부상자는 400명이 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스티븐 패독(64)으로 신원이 확인된 총격범은 이날 밤 10시 8분쯤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에서 기관총으로 보이는 총기를 호텔 반대편 야외 콘서트장을 향해 난사했으며, 콘서트장에 모여있던 상당수 시민이 총에 맞았다. 

당초 미 네바다주 경찰은 50여 명이 사망하고 20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병워에서 치료를 받은 부상자수가 400어명으로 늘어나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사망자수도 50명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날 총격사건은 지난해 6월 49명이 사망한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온 역대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으로 미 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괴한의 총격으로 현재까지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400여 명이 부상당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이날 밤 10시 30분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에서 음악 페스티벌이 진행되던 중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괴한 2명이 이 호텔 32층에서 총기를 난사했으며 경호원과 경찰이 총에 맞았다고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NYT)은 사건 발생 직후 경찰이 만델레이 베이 호텔에 투숙 중이던 범인 검거 작전에 들어갔으며 패독은 경찰과 교전 중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패독이 라스베이거스 주민이며 단독 범행으로 보인다”면서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총격범 스티븐 패덕과 동행한 것으로 알려져던 마리루 댄리(62ㆍ여)의 신병을 확보, 범행 가담 여부를 조사했으나 “총격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날 총격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 반대편 공연장에서 루트 91 하베스트라는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던 도중 발생했다. 

당시 현장 목격자들은 컨트리 가수 제이슨 앨딘의 공연이 끝나갈 무렵 사건이 발생했으며 머리 위로 기관총 총성이 계속 울리렸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0/04 [08:07]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라스베거스 총기난사 ] 라스베거스 총기난사, 59명 사망 527명 부상 서울의소리 2017/10/04/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이사부에 관한 얘기
미투운동 악용하는 이명박과 mbn김주하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바람 국민 사
진실을 속이지마라 국민을 속이지 마라
독도는 한국땅이다 일본은 사기치지 마
인터넷검색창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정의가 승리한다 사기치는 놈은 나쁜놈
웃기는 사기 공부하면 초딩도 안다 대한
대한민국 국민은 이병박한테 사기당한것
개헌 찬성한다 그러나 특정 세력이 원하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