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윤석열 등 檢쿠데타세력 14명 명단 공개

백은종 | 기사입력 2020/03/24 [11:30]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윤석열 등 檢쿠데타세력 14명 명단 공개

백은종 | 입력 : 2020/03/24 [11:30]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검찰발 국정농단세력·검찰 쿠데타 세력 명단’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현직 검사들의 명단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황 전 국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9 기해년 검찰발 국정농단세력/검찰 쿠데타세력 명단 최초공개”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해 현직 검사 14명의 명단을 올렸다. 해당 명단에는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 박찬호 제주지검장, 송경호 여주지청장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대부분 지난 1월 좌천성 인사 전까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들이다.

 

황 전 국장은 해당 리스트에 대해 “평소 추적하면서 쌓아온 제 데이터베이스와 경험 그리고 다른 분들이 제공한 정보에 기초한 것”이라며 “아직도 고위직에 그대로 많이 남아있죠? 2020년에는 기필코...”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들이 야차(귀신)들에게 다치지 않도록 널리 퍼트려 주세요”라고 부탁했다.

 

황 전 국장은 ‘법무부가 만든 블랙리스트가 아니냐’는 댓글에 “블랙리스트는 비공개 은밀한 명부인데, 이것은 그게 아니라 whitelist(화이트리스트)”라고 답글을 달기도 했다. 화이트리스트는 통상 정권에 친화적인 단체에 부당하게 이익을 주기 위해 작성된 리스트를 뜻한다.

 

황 전 국장은 지난 2017년 비검사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법무부 인권국장에 임명됐다. 지난 1월 사임 전까지 검찰개혁추진지원단 단장을 맡아 법무부에서 검찰개혁 관련 업무를 주도했다. 

 

황 전 국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출마자 기자회견에서 “작년 흔히 말하는 조국사태는 정확하게 규정하자면 검찰의 쿠데타”라며 ”쿠데타를 진압하기 위해서 애를 쓰다가 새로운 소임을 가지고 올해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한 판 뜰 수밖에 없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검찰쿠데타세력 명단 공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