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코로나 급증 해외유입 증가세, 22일부터 현지 입국자 검역강화

주간시흥 | 기사입력 2020/03/22 [10:03]

유럽 코로나 급증 해외유입 증가세, 22일부터 현지 입국자 검역강화

주간시흥 | 입력 : 2020/03/22 [10:03]
▲  질변재난본부 21일 발표 자료  © 주간시흥


유럽 전역에서 확진
·사망자가 급증하고, 유럽발 입국자 중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정부는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 검역을 강화하는 대책을 내놨다.

정부는 322() 0시부터 유럽발 모든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인 경우도 14일간 자가격리 또는 능동감시를 통해 사후관리를 진행하는 등 코로나19의 국내 재유입을 막기 위해 더욱 강화된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3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유럽발 항공입국자 수 1,763(내국인 89.3%, 외국인 10.7%)이며 313156, 161, 179, 181, 196명 등 23명이 확진자로 나타나 해외 입국자들의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시행 첫날인 오는 322일에 전체 8,512명이 항공편으로 입국할 예정이며 그 중 유럽발 여객항공편은 3편으로, 1,000여 명의 예약 승객이 입국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322일부터 평균 1,000명의 시설격리와 진단검사를 당분간 매일 진행할 수 있도록 검역 단계별로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다.

유럽발 입국자 검역 강화조치 방안으로 우선, 국립검역소는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는 입국자 대상으로 격리시설에서 격리 및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진단검사가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실험실 24시간 운영, 추가인력 지원 등을 준비하였다.

특히, 기존의 격리시설 외에 72실 규모의 격리시설을 추가로 확보했다.

한편, 검역단계에서 증상이 없는 입국자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하여 약 1,000실 이상의 임시 생활시설 7개소를 지정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무증상자는 임시 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24시간 이내로 대기한다.

임시생활시설에는 검체 채취 등을 위한 의료인력 52명과 각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등으로부터 파견받은 220명 내외의 지원인력이 배치되고, 진단검사 도구, 개인 보호구 및 개인 위생도구, 생활용품 등의 물자를 충분히 배치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정부는 특별입국절차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음성 판정을 받은 자에 대해서도 보다 강화된 사후관리방식을 적용할 계획이다.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모든 입국자는 입국단계부터 국내 연락처의 수신 여부를 확인하고 14일간 모바일 자가진단 앱에 매일 발열, 기침 등의 증상 여부를 입력해야 한다.

이에 더하여 내국인 및 국내 거주지가 있는 장기체류 외국인은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지방자치단체에서 14일간 자가 격리자로 관리하여, 지정된 전담 공무원이 12회 모니터링 하게 되며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주간시흥=주간시흥] 


원본 기사 보기:주간시흥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