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갑 이진훈 무소속 출마 "주호영 배신자가 공천 가로챘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0:54]

대구 수성갑 이진훈 무소속 출마 "주호영 배신자가 공천 가로챘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19 [10:54]

▲ ‘수성갑’ 이진훈 무소속 출마....“주호영 배신자가 공천 가로챘다”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이진훈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184·15 총선 대구 수성갑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공천관리위와 주호영 의원을 강력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수성구청장 출신의 이 예비후보는 통합당 공관위가 수성을의 주 의원을 수성갑으로 전략공천하면서 경선 기회조차 받지 못했다. 그는 공관위에 주 의원과의 경선을 요구했지만 답을 얻지 못하자 무소속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예비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들고 나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과 주 의원을 정면 공격했다. 그는 "두 분이 정당은 달랐지만 국회에서 한배를 타고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고 문재인 정권 탄생의 공로자다. 탄핵의 공동 주범을 청산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주 의원에 대해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수많은 사람이 전화하고 서울에서 유력한 정치인까지 전화해서 불출마를 종용하는 깡패 정치는 보수 정치에서 없어져야 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 ‘수성갑’ 이진훈 무소속 출마....“주호영 배신자가 공천 가로챘다” (C) 더뉴스코리아


이에 따라 수성갑은 김부겸
·주호영 4선 의원 간 양자 대결 구도로 짜여지는 듯했지만 이 예비후보가 뛰어들면서 3자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보수 분열 책임에 대해서도 공관위와 주 의원을 겨냥했다. 그는 "민주당 후보는 이미 당선권에서 멀어졌다"면서도 "탄핵에 찬성하고 바른정당 원내대표까지 지내는 등 분열의 정치에 앞장섰고 실패한 뒤 복당해서 안방을 차지하고 옆집까지 침입해 주인되는 것을 유권자들은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