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공식 출범, 탄핵사태 3년만에 새누리당+이언주 뭉쳐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09:41]

미래통합당 공식 출범, 탄핵사태 3년만에 새누리당+이언주 뭉쳐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2/18 [09:41]

▲ 미래통합당 공식 출범....탄핵사태 3년만에 보수가 다시 뭉쳤다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합친 미래통합당이 17일 공식 출범했다. 보수 진영 통합은 2017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후 3년여만이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2020 국민 앞에 하나란 슬로건을 내걸고, 한국당 105, 새보수당 7, 전진당 1석을 합쳐 총 113석의 제1야당으로 총선을 맞게 됐다. 여기에 의석 5석의 미래한국당이 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문 자매정당으로 총선에 나선다.

통합당 지도부에 최고위원으로 새로 선임된 원희룡 제주지사, 이준석 새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김영환 전 국민의당 의원,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도 참석했다. 통합당 최고위원 회의는 황 대표 등 기존 한국당 최고위원 8명에 원 지사 등 4명을 더해 12인 체제로 구성됐다.

▲ 미래통합당 공식 출범....탄핵사태 3년만에 보수가 다시 뭉쳤다 (C) 더뉴스코리아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새보수당 출신 정병국 의원, 전진당 이언주 의원, 시민사회단체 대표 이갑산씨가 단상에 올라 당원들의 미래통합당구호에 마쳐 버튼을 눌렀고 미래통합당 로고와 현수막이 펼쳐졌다. 상징색은 연한 파스텔톤 분홍빛인 해피 핑크로 정했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은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합친 민주통합당(가칭), 정의당,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의당(가칭) 5개 정당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