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도 비난하는 박사모집회 교인동원

한기총, 한교연 3.1절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에 교인 2만명 동원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7/03/05 [11:54]

신천지도 비난하는 박사모집회 교인동원

한기총, 한교연 3.1절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에 교인 2만명 동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3/05 [11:54]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과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이 박사모와 관제 데모를 별려오던 관변단체가 추축이된 탄핵기각국민운동본부(탄기국) 박사모 집회에 교인 2만여 명을 동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교계 안팎의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한기총과 한교연의 탄기국 집회 참석 논란은 사이비 교주 이만희의 신천지까지 나서 한국교회를 비난하는 빌미가 되기도 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신천지 내부에서는 지난 2일 한기총과 한교연의 탄기국 집회 참석을 비판하는 기사를 보도록 공지사항을 내려 신도들에게 안티 한국교회 홍보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사모 등 수구 관변단체 회원들이 3.1일절인 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사거리에서 탄핵 기각을 촉구하며 15차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노컷뉴스


한기총과 한교연은 지난 1일 광화문 사거리에서 열린  탄기국 주관 행사에 앞서 3.1절 구국기도회를 진행했지만, 동원된 교인들 대다수가 기도회가 끝난 뒤에도 탄기국 집회에 참석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3.1절 구국기도회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와 은혜와진리교회(조용목 목사) 교인 2만여 명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탄기국 집회에 교인들이 동원된 사실이 알려지자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에는 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컸다. 

대전의 A 교회 ㄱ 목사는 "20~30대의 90%가량이 탄핵을 찬성하고 있고, 그것이 정의라고 받아들이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대형교회 목회자들이 하필 교회연합기관의 이름을 빙자해 탄핵반대 집회에 나선 것은 젊은 세대에게 교회에 대한 실망과 분노를 심어주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한 누리꾼 "무엇 때문에 교회가 친박 집회에 나서는가. 누구의 말처럼 박근혜가 예수님이라도 되는가. 이 정신나간 사람들아. 그러고도 강단에서 정의를 외치겠지"라며 조롱 섞인 글을 남겼다.

 

다른이는 "일제의 신사참배 전통을 이어받은 반공개신교의 본모습이다. 권력에 순응하고 빌붙어서 기득권을 옹호하고 서민은 애써 외면하는 그들의 본모습을 본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박사모집회 교인동원 신천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