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먹고 즐기는 부산푸드필름페스타 28~30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서

인터넷저널 | 기사입력 2024/06/25 [10:41]

보고 먹고 즐기는 부산푸드필름페스타 28~30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서

인터넷저널 | 입력 : 2024/06/25 [10:41]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영화에 음식을 더한 축제 '2024 부산푸드필름페스타(Busan Food Film Festa)'가 오는 28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오프닝나이트(Opening Night)'를 시작으로 축제의 문을 연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운영위원회와 (재)영화의전당이 공동 주최·주관한다.

 

부산푸드필름페스타의 개막 행사인 오프닝나이트(Opening Night)에서는 올해의 주제에 맞춰 기획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한눈에 볼 수 있다.

 

28일 저녁 7시부터 시작되는 공식 행사는 박상현 부산푸드필름페스타(BFFF) 프로그래머와 홍신애 요리연구가의 사회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선착순 1천 명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며, 영화제 프로그램과 상영작 소개, 개막작 무대인사, 개막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부산성악가협회’의 정상급 성악가와 ‘국악실내악단 길’ 팀의 시민들을 위한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국악실내악단 길’은 올해의 주제인 '쌀'에 맞춰 ‘너나들이’, ‘열두 달이 다 좋아’, ‘씻김’ 등의 곡으로 관객들에게 복을 나누어 주는 콘셉트의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 축하공연은 부산소공연장연합회와 협업해 '원먼스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리는 '프롬나드 콘서트'를 영화제 기간 중 부산푸드필름페스타 무대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부산소공연장 원먼스페스티벌’은 지역 예술가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음악 축제다. 6월 한 달 동안 매일 릴레이로 총 30여 회 이상의 살롱 음악회를 진행하는 형태로 개최된다.

 

올해 개막작인 <맛있는 영화>는 3명의 감독이 제작한 세 편의 단편으로 구성된 모음(옴니버스) 영화로, 이 영화의 김정인, 정소영, 황슬기 감독도 부산을 찾아 오프닝나이트에 함께하며 무대인사에 나설 예정이다.

 

영화는 ▲재계약에 실패해 앞으로의 길이 막막한 청춘은 쌀국수 한 그릇으로 위로를 받고, ▲1천일이 지나 이별을 선택한 청춘은 떡볶이로 마침표를 찍고, ▲딸에게 소외당한 두 엄마는 노들섬에 앉아 먹는 라면 한 그릇으로 치유 받는다는 내용이다.

 

또한 공식 개막식인 '오프닝나이트'가 열리는 당일 저녁 6시 30분부터 선착순 1천 명에게 올해의 주제인 '쌀, 일상과 일탈'에 맞춰 맑은내일에서 우리쌀로 제조한 청주 '조선주조사'와 부산농업기술센터에서 특화 품종으로 육성 중인 '황금예찬 쌀'을 무료로 제공해 행사의 의미를 관객들과 함께 나누고 올해의 개막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영화 속 음식 이야기를 소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영화 상영과 함께 다채로운 음식을 맛보며 다양한 이야기를 즐길 수 있는 ▲푸드테라스 ▲시네마푸드테라스 ▲주주클럽 ▲푸드살롱 ▲세미나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푸드테라스 및 시네마 푸드테라스 프로그램은 지난 18일 예매 시작 30분 만에 매진될 만큼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박상현 부산푸드필름페스타(BFFF) 프로그래머의 ‘우리가 미처 몰랐던 쌀과 밥 이야기’ 특별 강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공식 프로그램 이외에도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했다. 시원한 야외 공간에서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푸드존'에서는 트렌디한 푸드트럭과 이색적인 음식점들의 팝업스토어가 운영되며 영화와 공연을 보며 자유롭게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야외광장 이벤트인 '포트럭(Pot-luck) 테이블' 등 부대행사도 마련했다.

 

올해 주제인 ‘쌀’과 연관된 다양한 음식(푸드)을 만날 수 있는 ‘테마존’에서는 쌀을 주된 재료로 사용한 술과 베이커리 등 다양한 쌀 관련 제품들을 만날 수 있다.

 

맛있는 밥 짓기 체험과 밥과 어울리는 반찬 명가들을 초청해 맛있는 밥과 반찬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도 마련된다.

 

이 밖에도 ▲시 수산진흥과가 추천하는 부산을 대표하는 수산 전문 기업들과 다양한 개성을 갖춘 식품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는 푸드존과 ▲부산을 대표하는 수제맥주와 은은한 커피 향을 느낄 수 있는 스페셜커피 부스도 입점할 예정이다.

 

매년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부산의 다양한 공예 브랜드를 선보이는 ‘플리마켓 공상’은 올해도 아기자기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맛있는 음식들을 즐길 수 있는 공간 이외에도 가족 단위의 관람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야채피자 만들기’ 등도 진행된다.

 

행사 프로그램 중 일부는 유료로 진행되며 개막식과 야외 상영은 무료로 진행된다. 유료 프로그램의 티켓은 지난 18일부터 부산푸드필름페스타 공식 누리집(bfff.kr) 또는 영화의전당 누리집(www.dureraum.org)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 한 정보는 공식페이스북(www.facebook.com/busanfoodfilmfesta)과 공식인스타그램(@busanfoodfilmfesta)에서 만날 수 있다. 행사 관련 사항은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사무국(051-710-6948 / contact@bfff.kr)으로 문의하면 된다.

 

심재민 시 문화체육국장은 “보고, 먹고, 즐기는 특별한 영화축제인 '부산푸드필름페스타'에서 부산의 멋과 맛을 만끽하며 특별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