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협적 교통수단' 전동킥보드, 광주광역시 1천명 성인 설문조사

인터넷저널 | 기사입력 2024/06/19 [10:03]

'가장 위협적 교통수단' 전동킥보드, 광주광역시 1천명 성인 설문조사

인터넷저널 | 입력 : 2024/06/19 [10:03]

광주광역시자치경찰위원회는 맞춤형 치안정책 수립을 위해 ▲자치경찰 인식도 ▲교통 분야 ▲생활안전 분야 ▲아동·여성·청소년 등 사회적약자 보호 등 4개 분야에 대해 ‘광주자치경찰 인식도 및 정책수요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만 18세 이상 광주시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22일부터 26일까지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 표준오차는 ±4.4%p이다.

자치경찰에 대한 인식도 분야에서는 광주시민 41.1%가 자치경찰위원회가 무슨 일을 하는지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연령대별로 60대 이상이 56.5%로 20‧30대(31%)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인식도를 보였다.

교통 분야에서는 광주지역 교통체감안전 지수가 55.25점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동구가 57.43점으로 다른 지역보다 높게 나타났다.

시민들은 교통에 가장 위협되는 교통수단으로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37%)를 꼽았다. 또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도로 구조 등 교통환경 개선(40.8%)을 꼽았으며, 경찰단속 강화(25.9%)가 뒤를 이었다.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거주지역 생활안전도는 58.48점으로 조사됐다.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9.4%로 지난 2021년 1차 조사(14.1%) 때보다 감소, 생활안전에 대해 광주시민의 긍정적 변화를 확인했다.

또 광주시민의 59.9%는 범죄예방을 위해 경찰 순찰 활동을 강화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응답했다.

사회적약자 보호를 위해 가장 시급하게 근절해야 할 범죄로는 학교폭력 등 청소년 범죄(60.4%)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성폭력 등 성범죄, 아동학대 순으로 조사됐다. 사회적약자 보호를 위해 중점적으로 강화해야 할 활동으로 피해자 보호와 지원(61.2%)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가해자 재범 방지 대책 마련을 꼽았다.

안진 광주자치경찰위원장은 “지역 맞춤형 정책 수립을 위해 시민 의견 수렴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조사 결과를 시책에 적극 반영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치안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