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중구·성동갑 컷오프 임종석 지도부 재고 요청 "명문정당 믿었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9 [10:06]

민주 중구·성동갑 컷오프 임종석 지도부 재고 요청 "명문정당 믿었다"

장서연 | 입력 : 2024/02/29 [10:06]

                                    공천 관련 기자회견 하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공천배제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 공천한 결정을 재고해 달라고 민주당 지도부에 요청했다.

또, 자신의 거취는 지도부의 답을 들은 이후 표명하겠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에 정중하고 간곡하게 요청한다"라며 "중·성동갑에 대한 전략공관위원회의 추천 의결을 재고해달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약속한 '명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며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이다,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도무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묻고 싶다. 정말 이렇게 가면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느냐"며 "통합을 위한 마지막 다리마저 외면하고 홀로 이 대표만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임 전 실장은 "이번 총선에서 패한다면 우리는 모두 씻을 수 없는 죄인이 된다"면서 "아직 늦지 않았다고 믿는다, 방향을 바꿀 시간이 있다"고 주장했다.

임 전 실장은 또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최종 거취는 최고위원회의 답을 들은 후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임 전 실장은 당내 '친문계' 인사로, 임 전 실장에 대한 서울 중·성동갑 공천 문제는 공천 과정에서 민주당내 계파 갈등의 뇌관으로 주목받았다.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어제 중·성동갑 지역구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