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발이 지구 2670바퀴 돌았다, 즉석면류 수출액 작년 역대 최대 집계

8억 6200만 달러…수출국도 143개국으로 역대 최다

인터넷저널 | 기사입력 2023/03/31 [10:59]

면발이 지구 2670바퀴 돌았다, 즉석면류 수출액 작년 역대 최대 집계

8억 6200만 달러…수출국도 143개국으로 역대 최다

인터넷저널 | 입력 : 2023/03/31 [10:59]

지난해 라면 등 즉석 면류 수출액이 8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관세청이 30일 발표한 ‘즉석면류 수출 동향’에 따르면 작년 라면·생면·우동·국수·잡채 등 즉석 면류 수출액은 8억 62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2.0% 늘었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수출액이다. 즉석 면류 수출액은 2014년부터 매년 최대 수출액을 경신하고 있다.

 

올해 1∼2월 수출도 작년 동기 대비 19.0% 증가한 1억 4700만 달러로 같은 기간 중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 ’22년 즉석 면류 수출국가 현황.  ©



중량으로 보면 지난해 즉석 면류 수출은 1년 전보다 10.3% 늘어난 26만톤 규모로 역대 최대였다. 수출 중량은 최근 10년 동안 약 4배 증가했다.

 

즉석면류 26만톤은 봉지(120g) 포장 기준 약 21억개에 해당, 면발 길이만 약 1억km로 지구를 2670바퀴 돌 수 있는 길이다.

 

이는 중국(46만톤)에 이어 세계 2위에 해당한다.

 

관세청은 코로나19 기간 가정 내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간편 조리식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고 영화·방송 등을 통해 라면 등이 대표 ‘K-푸드’로 각광을 받으며 대표 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분석했다.

 

품목도 일반 라면에서 이슬람에서 허용한 짜장·불닭·할랄 라면까지 다양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류별로는 라면이 1년 전보다 13.5% 증가한 7억 6500만 달러로 역대 최대였다. 올해 1∼2월도 최대 실적인 1억 3200만 달러를 기록 중이다.

 

수출국별로는 중국(1억 9100만 달러), 미국(1억 2000만 달러), 일본(6800만 달러) 순으로 많았다.

 

수출 국가도 매년 확대돼 지난해에는 사상 최다인 총 143개국에 수출이 이뤄졌다.

 

또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2020년 이후 가이아나, 감비아, 사이프러스, 세르비아, 아이슬란드, 카보 베르데 등 6개국에 최초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