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5월까지 코백스 통해 코로나19 AZ백신 105만명분 도입"

편집국 | 기사입력 2021/03/06 [10:58]

정세균 총리 "5월까지 코백스 통해 코로나19 AZ백신 105만명분 도입"

편집국 | 입력 : 2021/03/06 [10:58]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상반기에 도입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급 일정이 확정됐다”며 “이번 달에 약 35만명분, 4~5월에 약 70만명분, 합해서 총 105만명분이 도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질병관리청은 상반기 중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다시 조정해 주기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이어 “정부는 계약된 백신의 도입일정이 조기에 확정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3일간의 연휴에도 불구하고 일주일만에 22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주셨다”며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일상 회복을 위해 국민 여러분이 K-접종의 주인공이 되어달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고민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을 처음 공개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가 이날 열린다”며 “이번 거리두기 체계 개편이 성공하려면 생활 속에서 ‘자율과 책임’이 방역의 탄탄한 기초로 자리잡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수본은 개편안 논의 과정에서 국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경청하고 생활 속 방역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폭넓게 검토해달라”며 “국민들이 직접 제시한 창의적인 대안들을 적극 채택해 현장에 적용하면 ‘자율 방역’이 더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시행 시기와 관련 “논의를 이어가며 내용을 다듬어 나가되 그 적용 시점을 미리 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코로나19가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믿음이 없다면 섣부른 시행이 화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따뜻한 봄기운과 함께 다시 주말이 찾아왔다”며 “지난 주말 이동량은 작년 11월 거리두기 단계 상향 직전의 수준을 회복했고 백화점과 주요 관광지는 발 디딜 틈 없이 인파가 몰려 이번 주말도 걱정이 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차 유행만큼은 반드시 막아내야 하겠다”며 “답답한 마음에 집 밖으로 나가더라도 방역수칙은 꼭 지켜, 3차 유행을 하루빨리 안정시키는 데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